본문 영역으로 건너뛰기

유적지 개요

1948년 11월 21일 선흘리가 초토화 작전으로 불타 버리자, 마을 주민들은 인근 야산에서 생활하거나 해변마을로 소개됐다. 그렇지만 해변마을로 소개 내려간 주민이나 나중에 야산에 은신했다가 붙들려 온 주민들 중에도 도피자가족 등의 갖은 이유로 희생을 당한 사람들이 있었다. 그런 세월을 딛고 살아남은 주민들이 1949년 봄이 되자 낙선동에 성을 쌓고 집단 거주했다.  이러한 돌성은 당시 소개된 후 재건하는 산간마을은 물론 해변마을까지 무장대의 습격을 방비한다는 명분으로 제주도 대부분 마을에 축성 되었다. 즉 주민들과 유격대와의 연계를 차단하고 주민들을 효율적으로 감시․통제하기 위해 만들었던 전략촌의 한 유형이었다. 해안마을로 피난 갔거나 감금됐던 주민들을 강제로 동원한 축성 작업은 1949년 봄 한 달 동안 계속됐다고 한다. 2008년 4·3 중요 유적지 복원 사업으로 성담과 초소 등이 정비되었지만 옛 원형을 그대로 살리지 못했다는 평가도 있다.

출처 : 4·3 연구소, <4·3 길을 걷다> , 4·3 평화재단 <제주 4·3 아카이브>

낙선동 4·3성 자세히 보기 >>

유적지 정보

  • 지역 구분 동부권
  • 유적지 위도 33.4805833
  • 유적지 경도 126.70952777
  • 유적지 주소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2720번지, 선흘서5길7
  • 찾아가는 방법 함덕중학교에서 동쪽으로 600m 지점, 삼거리에서 선흘리 방면 3km 지점

인근 유적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