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영역으로 건너뛰기

유적지 개요

1909년 창건된 관음사는 무장대들의 근거지인 어승생악과 가까워 4·3 당시 여러 가지 고초를 겪었다. 한 때 관음사 주변지역은 토벌대들이 접근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무장대의 세력이 강했다. 관음사 내에는 무장대들이 은신했던 유적이 산재해 있다.

1949년 2월 12일에는 토벌대에 의해 대웅전, 향적전 등 8채의 건물이 전소되기도 했다. 이후 1968년 복원되어 현재에 이른다. 1949년 3월부터 잔여 무장대 토벌을 위한 2연대의 작전이 강화되면서 관음사에는 2연대 2대대 병력이 주둔했다. '관음사 전투'라 불리는 교전이 무장대와 토벌대 간에 벌어지기도 했다. 이 전투가 관음사가 불타던 날 일어났다는 설도 있고 관음사가 불에 탄 후인 3월 초 경에 벌어졌다는 이야기도 있는 등 관음사 전투가 언제 일어났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논란이 있다.

출처 : 제주도·제주4·3연구소 <제주4·3유적 Ⅰ>

관음사 군주둔지 옛터 자세히 보기 >>

유적지 정보

  • 지역 구분 제주권
  • 유적지 위도 33.42383333
  • 유적지 경도 126.558166666
  • 유적지 주소 제주시 아라1동 387번지
  • 찾아가는 방법 관음사 내

인근 유적지